SELECT CUTS: 수민

by THE CUT 2339 views 0 Comment English
07ac1775160816f1b82879249a38ff81_1490764348_013.jpg




SELECT CUTS:  01  수민

SELECT CUTS: 수민 

올해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 

 

SSN / 영문 번역 Soy Kim 

 

 

'수민(Sumin)'은 '쿠마파크(Kumapark)'가 설립한 '러브 존스 레코드(Luv Jones Records)' 소속의 아티스트다. 더불어 지난해 초 데뷔 EP [Beat, And Go To Sleep]을 통해 평단의 지지를 얻은 인물이기도 하다. 뛰어난 프로듀싱 능력을 기반으로 자신의 개성을 풀어놓는 '수민'. 그녀는 [Beat, And Go To Sleep] EP를 통해 밴드 기반의 사운드 위에서 ’풍성한 끈적임’을 보여줬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싱글 “U & Me”를 통해서는 세련된 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뉴잭스윙 트랙을 만들기도 했다. '수민'은 단순히 노래를 잘 부르는 것을 넘어 보컬을 영민하게 구성하는데도 일가견 있다. 이는 그녀의 음악에서 만날 수 있는 아름다운 코러스, 이따금 자신의 목소리를 악기처럼 사용하는 모습에서 알 수 있다. 이미 완성형 뮤지션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은 아티스트 '수민'. 2016년 눈에 띄는 움직임을 선보였지만, 올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Q. 지난해 데뷔앨범을 내고, 좋은 반응을 얻으며 한 해를 보냈다. 본인이 생각하는 '수민'의 2016년은 어땠는가?

 

첫 EP 앨범 [Beat, And Go To Sleep]과 가장 최근 싱글로 발표한 “U & Me” 의 음악적인 색깔이 다르다. 음악적으로 계속해서 변해가는 나의 모습이 마음에 든다. 게다가 내가 존경하는 동료와 프로듀싱 팀을 만들어 협업을 시작한 해이기도 하다. 2016년은 음악적으로 본격적인 모험을 시작한 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이 신기하고, 재밌으며 행복했다.

 

Q. 케이팝 프로듀서로도 활동하고 있다. 본인 음악을 만들고 노래할때, 프로듀서로서 음악을 만들 때 다른 점이 있는가?

 

예전에는 내 음악과 프로듀서 제작하는 음악이 만날 수 없는 평행선이라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일맥상통한 부분이 있다고 느낀다. 나누고 싶지는 않다. 좋은 게 좋은 것으로 생각한다. 굳이 다른 점을 꼽자면 아이돌 음악 작업할 때는 무대를 구성할 때, 혹은 비디오를 만들었을 때를 상상하며 만들고는 한다. 예를 들면 재밌게 퍼포먼스 할 수 있는 킬링 파트를 만든다든지 하는 게 있다.

 

Q. 인디펜던트 알앤비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장단점이 있다면?

 

장점은 확실하다. 음악적으로 자유로운 점. 제약을 많이 두지 않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자유로움도 보장된다. 단점은 노출의 아쉬움이 있다.

 

Q. 자신이 생각하는 수민의 음악 색깔은?

 

어려운 질문이다. 나는 락도 좋아하고, 재즈도 좋아한다. 또 아이돌 음악도 좋아하고, 클래식도 좋아한다. 그리고 이런 음악에 영향받고 새로운 음악을 만든다. 나는 단지 내가 만들고 싶은 음악을 만든다. CD를 사고 비디오를 보고, 음악을 계속해서 듣다 보면 다양한 음악을 만들고 싶은 생각이 든다. 지금 준비하고 있는 앨범 기준으로 일단 당분간 내 음악 색깔은 따뜻하고 사랑스럽다고 해두고 싶다.

 

Q. 올해가 끝날 즈음에 자신이 이루어 놓았으면 하는 목표가 있다면?

 

준비하고 있는 작업물은 정말 많다. 뮤지션 수민으로의 음악과 프로듀서로서의 음악들 전부 다 많다. 목표는 매년 똑같다. 많은 사람에게 빨리 들려주고, 보여주고 싶다.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facebook.com/sumin.park.75470

INSTAGRAM: https://instagram.com/suminismm/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sumin-park-1

SELECT CUTS:  01  SUMIN

SELECT CUTS: SUMIN 

Introducing exciting new voices in the Korean music scene

 

Original by SSN / Translation by Soy Kim

 

 

Sumin may be a newcomer to the scene, but she is not to be taken lightly.

 

A well-rounded producer and talented vocalist, Sumin is signed to Luv Jones Records, an independent label in South Korea founded by jazz musician Kumapark. Her debut EP, [Beat, And Go To Sleep] dropped in early 2016 to positive reviews.

 

No genre is foreign territory for this versatile singer whose rich and sultry R&B delivery shines through, whether her production veers closer to funk or to future. She also uses her voice as an instrument, layering her vocals to create a full-bodied sound. What will 2017 bring for this blooming artist?

 

 

                                                  

 

 

 

Q. Last year, you dropped your debut album to warm reviews. In your opinion, how was your 2016?

 

I enjoy seeing how my sound evolves with each project. My first EP, [Beat And Go To Sleep] and my latest single, “U & Me” showcased different sounds. 2016 also marked the year that I got to collaborate with colleagues and producing teams whom I really respect. I’d say it was the year that I began my musical journey in earnest. It was a magical, exciting, and joyful year.

 

Q. Do you approach the music you produce for K-pop artists and the tracks you produce for yourself differently?

 

I used to think that the music I produced for other artists was entirely different from the music I produced for myself. That they existed in alternate universes that could never coincide. But I’ve started to change my mind. If something is good, it’s good. It doesn’t have to be separated. If I were to point out a specific difference, however, it’d be that I imagine live stages or music videos when I compose for K-pop idols. For instance, I try to include a ‘killer part’ in K-pop tracks that could be choreographed in a fun way.

 

Q. What are the pros and cons of being an independent R&B artist?

 

The main upside would be that I have total artistic freedom. There are very few constraints on my music writing. The main downside would be that it’s harder to gain wide exposure for my music.

 

Q. How would you describe your own music?

 

That’s a hard question. I listen to a variety of genres: I like rock, but also jazz; K-pop idol songs, but also classical music. I’m inspired by all of these genres when I create new music. I’d say I just create the music that I feel like creating. I buy CDs, and I watch a lot of videos. If you keep listening to music, you are filled with the desire to create different types of music. As I work on my current solo album, I’m hoping to showcase the warmer and loveable sides of my voice.

 

Q. What are your hopes and goals for this year?

 

I’m currently preparing a lot of projects. I’m working on projects that encompass each side of my artistic persona: as a musician, as a producer, as a singer. I’d say I have the same goal each year, which is to show others my new work soon.

 

[the CUT exclusive] 

 

 

 

FACEBOOK: https://facebook.com/sumin.park.75470

INSTAGRAM: https://instagram.com/suminismm/

SOUNDCLOUD: https://soundcloud.com/sumin-park-1


0 Comment